1년 전 다른 커뮤니티에 작성했던 글을 여기 불러와본다.

그땐 그냥 한 순간의 생각이라고 치부했는데, 앞으로도 계속 유효한 지점이 있다는 점은 슬픈 일이다.



----


제목 : 저는 문제가 안생기게 예방하는게 최선이라는데 동의하지 않습니다



문제가 생기는건 당연하다고 봐야 합니다.


단적으로 말씀드리면 '소 잃고 외양간 고친다'는 속담에 대한 재해석이 필요하다고 봅니다. 

이건 개인의 삶에 있어서는 맞는 말이 될지 모르나, 사회문제나 조직 차원에서는 오히려 신봉해선 안되는 속담 같습니다. 


개인 차원에서야 조심하고 예방해서 병 안걸리는게 최선입니다. 

하지만 집단 차원에서 세면 무조건 몇 % 이상은 병에 걸리게 되어 있습니다. 

그렇다고 병걸린 사람에게 윽박지르거나 도의적 책임을 물을 수는 없는것 같습니다.


진짜 정의로운 사회는 문제가 안생기도록 최선의 노력을 하는 사회가 아니고 

문제가 생겼을때 그 문제가 납득할 수준으로 해결되고 바로잡을 수 있게 최선의 노력을 하는 사회입니다.


예방을 강조하며 완벽을 추구하고 '문제의 발생'. '문제의 존재' 자체를 금기시하게 되면 생기는 폐해는 

문제를 문제가 아니라고 발뺌하게 만든다는데 있습니다.


문제가 터져도 그게 문제가 아니라고 하는거야 군조직의 사례야 말할것도 없고 

또 몇달째 흘러간 서남해안 섬노예건도 엄청난 여론의 질타를 받았지만


1. 어떻게 그런 일이 생길수 있느냐는 경악에 집중했을뿐 

2. 왜 이런 일이 가능한가

3. 어떻게 없애야 하나


1>>>>>>>>>>>>>>>>>>2>>>>>>>>>>>3 압도적인 비중입니다.


경주 리조트에서 부산외대 학생들이 받은 참사도 마찬가지입니다.

교육부에서 내건 것은 학교 승인 없는 학생회 주최의 외부행사 금지. 

이러면 절대 저 참사와 같은 종류의 사고는 일어나지 않겠지요. 

'독립적인 학생회 주최 행사'가 불가능하니 같은 조건 자체를 없애버리도록 했으니까요. 

(대신 학교가 승인하거나 고등학교 등 다른 종류의 단체행사에서 같은 참사가 일어날 것입니다.)


문제는 이것으로 진심으로 '사고' 자체를 예방했다고 생각하는게 우리 사회의 방식입니다 ㅠㅠ



----


작성일 : 2014. 4. 13

Posted by 어웅 트랙백 0 : 댓글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