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news.nate.com/view/20140125n02815

이미지에 지친 사람들은 타인의 진짜 인성, 밑바닥 성격을 들여다보고 싶은 모양이다. 하지만 우리 사회는 전쟁이 아니며 전쟁 같아져서도 안된다. 극한의 상황에서 정신력이 좋은사람을 칭송하기전에 전시가 아닌 평시에 어떤 사람이 되어야 할것인가, 어떤 환경을 만들어야 많은 평범한 개인들이 자신의 역량을 발현할수 있을지 고민해야 맞다.


<더 지니어스>나 <정글의 법칙>에서 나오는 출연자들의 모습은 정말 그 사람의 밑바닥이며 그 모습은 진실일 가능성이 크다. 하지만 그것이 뭐 어쨌단 말인가? 그것 또한 인공적으로 꾸며진 '특정한' 문화적 환경 안에서의 진실일 뿐이다. (내가 루스 베네딕트를 제대로 읽었다면) 무엇은 허용되고, 무엇은 금지되는 그러한 룰이 바로 문화적 환경이며 문명의 핵심이기 때문이다.


한국에서 칭송받는 선배가 미국에선 쓰레기가 될수 있다. 마찬가지로 그 프로그램들이 조성한 특정한 환경(사회)에서의 A로, 다시 원래의 사회(한국사회)에서 살아갈 A를 평가해선 안된다.


사회(군 바깥의 표현) 부적응자가 군 부적응자가 될 가능성은 높으나, 군 부적응자가 반드시 사회 부적응자는 아니며, 군 적응자가 반드시 사회 적응자라고 할수도 없다는 사실은 누구나 알고 있는 사실이다. 이는 그만큼 군 조직보다는 한국의 일반 사회가 더 많은 사람들을 포용할수 있는 성숙한 사회라는 것을 뜻한다.


"군 생활을 잘해야 밖에서도 잘해" 극한 스트레스 내성만으로 사람을 평가하는 것은 딱 이수준의 생각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내 글 > 단문'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남자들의 섹드립 욕심  (0) 2014.02.14
단점  (0) 2014.02.03
우리는 서로를 군인처럼 평가하지 말자  (0) 2014.01.25
인문학에는 체온이 있어야 한다는 착각  (0) 2014.01.22
적대적 세대론이 허망한 이유  (0) 2013.12.30
Posted by 어웅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