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 이 영화를 둘러싼 논란이 영화 자체에 대한 평가를 넘어서고 있네요.

다른 글에도 달았지만 저는 기본적으로 이 관점의 차이가 좌우이념의 문제라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이걸 좌우이념으로 대립하는거 보면 자기들끼리 판 깔아놓고 다투고 있는거 같아서 굉장히 불편해요.

오히려 이 영화에 대한 호불호는 세대갈등의 문제가 더 적합하다고 생각합니다. 어르신들이나 보수 언론에서 얘기하는 좌편향된 이들의 폄하란 영화에 대한 거부감을 지니는 이들 중에서도 나이를 먹은, 소위 민주화 세대에만 해당된다고 봐요.

사실 이 영화는 순수한 추억팔이 영화라는 점에 동의합니다. 때마침 등장한 토토가 덕분에 평소에 생각했던 "추억팔이 행위에 대한 이중잣대"가 거슬리기도 하지만, 기본적으로 추억팔이 자체가 나쁘다고 생각하지는 않아요. 따라서 어르신들의 다수가 공감하고 눈물 흘리는 영화라는 점에선 좋은 영화라고 생각합니다.

거슬리는 건 추억팔이 행위가 아닙니다. 그 추억팔이에서 어떤 결론이 나오느냐죠. 전에 다른 글에도 언급했습니다만, 전 응사열풍도 별로 좋게 안봤습니다. 꿈도 미래도 없는 지금의 20대가 브라운관으로 대한민국 리즈시절의 캠퍼스 낭만을 대리만족하는 현상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고 봤어요.

그래서 국제시장에서 경계해야할 것은 그 시절의 고생에서 어떤 결론이 나오느냐라고 봅니다. 그 분들이 정말 힘들게 살아온 건 맞습니다. 근데 그걸 오로지 나라를 위해서, 이 사회를 위해서 했다고 포장하면 안되죠. 그 시절은 자기가 살기위해 노력한 것이 결과적으로 나라의 발전으로 이어졌던 시대였죠. 정말 지금 어르신들이 그렇게 우리 사회를 위한 이들이라면 청년문제가 이런 식으로 흘러가선 안됩니다.

그들의 노력과 수고가 공동체를 위한 숭고한 희생이라고 말할 수 없다는 겁니다. 전 다른 논란에는 별로 말을 섞고 싶지않고, 이 부분만 얘기하고 싶습니다. 박정희고 독재정권이고 관심 없어요. 그 수고하셨던 어르신들이 현실에서 보이는 민낯이 뭐냐는거죠. 손녀같아서 가슴 찔러보고, 대학 나와서 월 200받는 직장도 못얻냐고 하고, 애를 안낳다니 참 이기적이라고 하는 분들께서는 제발 영화관 밖에선 딴소리만 안했으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어웅 트랙백 0 : 댓글 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고숑 2015.01.18 16:54 신고

    하필 장기 저성장의 시대로 들어서는 시점에 태어나서 고생.. 어쨌든 국제시장 덕분에 친척들 사이에서 개새끼로 통하게 되었음 ㅋ

    • addr | edit/del BlogIcon 어웅 2015.01.18 16:57 신고

      우리 부모님은 최근에 여기저기 또래들 만나보고 자식들 얘기 공유하면서 시각이 많이 바뀐듯....

  2.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고숑 2015.01.18 17:03 신고

    시각이 어떻게 바뀌신 거야? 우리 세대의 어려움을 공감해주시는 건가 ㅎ

    • addr | edit/del BlogIcon 어웅 2015.01.18 17:08 신고

      예전엔 강하게는 아니어도 막연히 이정도면 이정도는 하겠지... 였는데 나야 탱자탱자 하다가 이제 군대와서 비껴났다 치더라도 동생이 졸업하고 방황하는거 보면서 좀 충격을 먹으신거 같음. 그래도 자식들 대학보낸거 하나는 탑이다 생각했는데 취업에서 막히니....

      그런 배경에서 또래들을 만났더니 훨씬 심각하고 우리집보다 더 불안한 조건에 놓여있다는걸 알고.... 일단 되는대로 지원하는걸로... 뭐 공감도 공감이지만 내ㅏ 말하는 부분을 듣고 이해가 되신다는거 자체가 큰 변화

  3.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고숑 2015.01.18 17:18 신고

    이 시리즈 생각난다 ㅋㅋ http://erine.egloos.com/5064039

    '비교'에서 위안을 얻으셨다는 건 부모님이 아직 완전한 열반(혹은 체념)의 경지에 이르시진 않았다는 뜻이니.. 종종 갈등이 있겠군 ㅋㅋ 나도 긍정적이고 낙관적인 사람은 아니지만, 그래도 한 고비 넘기면 숨 돌리고.. 그렇게 살아지는 듯하다 ㅋ 너도 동생도 취직전선에서 승리하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