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알았다.


상대가 내게 아무것도 구체적으로 기대하지 않는다고 해서,

내가 아무것도 안하고 있어도 되는건 아니라는 것을.



나는 이제서야, 이전보다 친구를 조금 잘 사귈 수 있을 것 같다.

'내 글 > 단문'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할 수 있는데 안 하는 거라고?  (0) 2011.04.11
늦게 태어난 게 죄  (0) 2011.03.06
여자친구가 있는 어느 날  (0) 2011.03.02
생각 2  (0) 2011.02.07
생각  (0) 2011.02.04
Posted by 어웅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