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만 하면 쉽게 씹을수 있는게 정부 및 공직자들이지만, 그들에 대해서는 뭔가 대단한 능력을 가지고 있는것처럼 말하고 있다. 그럴리가. 다 우리 주변에 있는 월급받고 일하는 평범한 사람들이다. 

근데 정부의 무능함에 대해 말하기 전에 우리가 평소에 비상시를 대비한 어떠한 조직의 필요성에 대해 당연하다고 생각해본적이 있는가? 평시에도 비상시를 위한 준비만을 하는 그런 조직. 지금 정부가 우왕좌왕하는 것은 당연한거 아닌가. 다들 평소에 기본업무에 치여있는 사람들인데. '경험'으로 땜빵하던 관례에서 그나마의 경험도 이번 정부의 조직개편땜에 다 날라가버린 구조라고 들었는데. 


일개 식당 서빙 알바조차 손님 없어도 쉬는 꼴을 못보고 쓸데없이 서있어야 하거나 본임무도 아닌 청소를 시키는 문화에서, 평소에 업무에 치여 죽지 않으면 다 놀고 먹는다고 말하는 문화에서 어떻게 갑자기 능숙한 비상시 대처능력이 하늘에서 뚝 떨어진단 말인가. 매뉴얼? 모르는 소리 말기를. 우리나라 공직자들 매뉴얼 졸라 잘만들어. 


수많은 교범과 매트릭스가 있어도 그걸 써보는 훈련을 할 시간도 없고, 비상시만을 대비한 전문조직을 키우지도 않는다. 그리고 그게 왜 필요한지 이해하는 문화도 없고. 이제 결말은 둘 중 하나다. 여론의 뭇매를 맞고 대통령을 비롯한 윗선에서 "철저 강조" 지시나 문서 내리면 실무자들 납작 엎드려 개쪼이다가 몇달 뒤에 아무일없다는듯 풀어주거나, 그나마 머리가 조금 돌아가서 비상시 대책을 주임무로 하는 상설 기구를 만들었다가 몇년뒤 먹고 논다고 잡업무 투입시키다가 돈먹는 하마소리듣고 축소 폐지되거나. 


산소 투입이 어제 밤에 되나 오늘 아침에 되나 이런게 중요한게 아니다. 하지만 중요한 것을 말할 때가 와도 그 손가락은 아무도 보지 않겠지.



Posted by 어웅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