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디스 워튼'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12.28 다시 독서 어워드

다시 독서 어워드

2014.12.28 22:09 from

2011년 말에 독서 어워드 결산을 했었고, 벌써 3년이 지났다. 2012년에는 입대하고 훈련받고 논답시고 안했고 2013년에는 왜 안했는지 모르겠다. 빈약하다고 생각했나. 그래서 올초에는 독서에 속도를 좀 붙였던거 같은데 지나고 보니 12, 13년에 비해 특별히 풍요로웠던거 같지는 않다. 그래서 2012-2014 한꺼번에 결산!

1. 약자가 강자를 이기는 법(2010), 안병길, 동녘
개인적인 관심사에 대한 공부가 아닌 교양으로서의 독서라면 결국 학자와 대중 사이에서 가교역할을 하는 수준의 책이 중요하다고 생각해왔는데, 이 책은 딱 그 지점에서 보여줄수 있는 최고 수준의 정보와 논지를 제공하고 있다. 그야말로 한국 시민을 위한 '진짜 자유민주주의' 입문 교과서의 결정체. 말은 거창하게 했지만 절대 어려운 글도 아니다. 물론 평소에 자유주의에 대한 문제의식이 없었다면 공감하기 어려울 수는 있다.

2. 순수의 시대(1920), 이디스 워튼, 송은주 옮김, 민음사
누구에게는 로맨스 소설, 누구에게는 성장 소설, 누구에게는 사회학적 상상력을, 누구에게는 문화인류학적 느낌을 줄 재료. 헤르만 헤세의 '수레바퀴 아래서'나 '데미안'이 앞으로의 세계를 스스로 판단해 나가야할 20세에 권하는 성장 소설이라면, '순수의 시대'는 정해진 것들 안에서 골라 선택해야 하는 30세에 권하는 성장 소설이라고 생각한다.

3. 코스모스(1980), 칼 세이건, 홍승수 옮김, 사이언스북스
과학자가 이렇게나 글을 아름답게 쓸수 있구나, 그 순수한 열정에 다시금 감탄하게 되는 책. 꽤나 흥미진진한 내용도 내용이지만 분량이 쓸데없이 길다고 생각하지 않게 만드는 서술이 돋보여서 평범한 인문계 전공 소시민인 나는 의기소침해졌다.

4. 고민하는 힘(2009), 강상중, 이경덕 옮김, 사계절
아프니까 청춘이다가 괜히 많이 팔린 것은 아니다. 그만큼 그런 이야기와 고민들이 중요하게 다루어질 문제였기 때문이니까. 고민, 청춘, 나쓰메 소세키, 막스 베버의 키워드의 조합으로 이루어진 책을 마다할 이유가 없지. 줄곧 나쓰메 소세키의 문학은 아직도 한국 사회에 의미를 전달할 수 있다고 생각해왔다.

3년 동안 4개라는 건 좀 반성해야 할 부분이다. 책 고르는 기준이 깐깐해진 것일 수도 있지만 그만큼이나 독서에 쓴 시간이 적다는 것이기도 하니까. 그 외에 추천하진 않지만 그럭저럭 읽은 것들은

1. 아니야 우리가 미안하다(2013), 천종호, 우리학교
"안돼 못 바꿔줘 빨리 돌아가"의 주인공이 소년재판을 겪으면서 있었던 일들을 모은 책이다. 내용도 좋지만 저자 소개에 적힌 책을 내게 된 배경을 보면서 많은 생각을 했다. 20대부터 큰 꿈을 품을 필요는 없다는, 그릇을 일단 키우는게 맞다는 생각. 저자가 사법고시를 준비할때부터 청소년들을 후원하는 소년재판 전문가가 될 생각이 전혀 없었듯이, 나는 20대에 그런 큰 목표로부터 좀 자유로울 필요가 있다.

2. 노동 없는 민주주의의 인간적 상처들(2012), 최장집, 후마니타스
2년 전 생일 선물로 받은 따끈따끈한 책. 딱히 새로운 이야기를 했다거나 인상깊은 주장이 실린 건 아니지만 그냥 퀄리티가 보장되는 책이다.

3. 거리로 나온 넷우익(2012), 야스다 고이치, 김현욱 옮김, 후마니타스
일본의 극우 단체 재특회에 대한 이야기. 한국 사회에서 일베가 뜨면서 뒷북처럼 다시 재조명된 감이 있는데 개인적으론 재특회=일베엔 동의할 수 없지만 결핍과 상실감이 인간에게 어떤 길을 걷게 하는가에 대해서는 큰 의미로는 생각해볼만 하다. 읽고나서 뜬금없이 난 <영웅전설5;바다의 함가>를 떠올렸거든...

4. 교사도 학교가 두렵다(2013), 엄기호, 따비
공교육과 학교 문제에 대해서 언제나 악마가 되었던 교사들이 맞닥드린 현실적 고충을 분석대상으로 삼았다. 정보제공으로서의 유의미함도 있지만, 저자 특성에 기인한 한계도 분명하다.

나름 신간을 많이 읽었다. 주 공급처가 대학교 도서관에서 알라딘 중고서점으로 옮겨간 결과일지도 모르겠다.

2015년도 화이팅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시 독서 어워드  (0) 2014.12.28
Posted by 어웅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